낙동강 창녕함안 조류경보‘관심’단계 발령
낙동강 창녕함안 조류경보‘관심’단계 발령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19.06.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조류경보 낙동강에서 발령, 최근 5년 내 가장 늦은 시기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월 20일 15시를 기해 낙동강 창녕함안 구간(창녕함안보 상류 12km)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매주 이뤄지는 조류 측정 결과, 창녕함안 구간에서 ‘관심’ 단계 발령기준(2회 연속* 유해남조류 1,000세포수/mL)을 초과하여 경보를 발령하게 되었다.(* 6.10, 6.17 채수 시료(채수 후 현미경 분석 및 자료 확정에 2∼3일 가량 소요)

해당 구간은 5월 중순까지 잦은 강우로 조류 번식이 정체되다가, 6월 들어 본격적으로 수온이 상승하면서 남조류가 증식하기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판단된다.

조류경보는 과거 낙동강 지역을 시작으로 5월말에서 6월초 사이에 최초 발령되었는데 올해는 최근 5년 내 가장 늦은 시기*를 기록하였다. 이는 수온이 남조류 최적성장구간(25℃내외)에 다소 늦게 도달하여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창녕함안과 강정고령 구간의 경우 예년 비슷한 시기에 비해 남조류 발생*이 감소되었으며 나머지 구간도 현재까지 양호한 상태(관심 단계 미만)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조류경보제와 별개로 4대강 16개 보 대표지점(보 상류 500m)에 대해서도 수질과 조류 발생현황을 주기적으로 측정하고 있는데, 낙동강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점의 경우 올해는 6월 20일 현재까지 남조류가 출현하고 있지 않다.경보발령에 따라 창녕함안 구간을 주관하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인접 지자체와 취‧정수장 관리기관 등 관계기관에 발령상황을 즉시 전파하고 환경기초시설 적정 운영, 오염원 점검 및 정수처리 강화 등 녹조대응 조치를 요청했다.

환경부는 창녕함안보 인근 및 하류지역의 10개 정수장*에 완비된 고도정수처리시설(활성탄‧오존처리)을 활용하여 유해남조류, 조류독소, 맛‧냄새물질을 철저히 제거함으로써 먹는물 안전을 담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역주민이 보다 안심하고 수돗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10개 정수장에서 공급되는 수돗물내 조류독소 검사결과는 국가상수도정보시스템(www.waternow.go.kr)을 통해 주단위로 즉시 제공된다.

아울러 환경부는 녹조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녹조 대응 상황반*을 구성·운영 중으로 수계별 녹조 대응 세부계획 등을 사전에 점검한 바 있으며, 관계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현장에서부터 녹조 발생을 철저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이정미 환경부 수질관리과장은 “올해 여름철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평년 대비 높은 수온과 강한 일사량 등 녹조 발생을 유발하는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되나“물관리일원화에 따라 관계기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녹조 발생에 신속히 대처하고 국민들께서 녹조로 인한 불안감을 느끼시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