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 스타벅스....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없다?
제주 지역 스타벅스....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없다?
  • 안상석
  • 승인 2021.12.08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회용컵 반납기 기존5개에서26개로 늘어나 편의성 증대로 회수율 상승 기대
스타벅스 사진자료3_스타벅스가 12월 7일부터 제주 지역 23개 전 매장을 일회용컵 없는 매장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제주도남DT점에서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다회용컵 반납기 앞에서 다회용컵을 안내하고 있다.
스타벅스 사진자료3_스타벅스가 12월 7일부터 제주 지역 23개 전 매장을 일회용컵 없는 매장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제주도남DT점에서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다회용컵 반납기 앞에서 다회용컵을 안내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제주도 지역23곳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을 일회용컵이 없는 매장으로12월7일부터 운영한다.

일회용컵 없는 매장에서는 일회용컵 대신 매장용 머그, 개인컵, 다회용컵으로만 음료를 제공한다.

다회용컵 반납기는 제주도 지역 스타벅스23개 전 매장을 비롯해, 제주공항에2대, SK렌터카에1대가 설치되어 기존 시범 운영 시5개에서26개로 늘어나게 되었다.

다회용컵 반납기 기능 역시 지속 개선 중에 있다. 제주도는 물론, 11월6일부터 서울12개 매장에서 진행중인 시범 매장 운영을 통해 반납기에 대한 다양한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우선 반납된 다회용컵 인식 속도 단축 및 컵 투입 후 걸림 현상을 보완했다. 또한 사용한 다회용컵을 고객이 직접 세척하지 않아도 잔여물만 비워주면 음료의 얼룩이 남아 있어도 인식이 가능하도록 보완됐다.

스타벅스는 기존에 다회용컵을 사용하고 바로 반납하지 않고 여러 번 추가로 사용하거나, 보관 후 추후에 반납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보고, 이번 반납기 확대로 편의성이 증대되어 회수율 속도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 기존4개 매장에서 회수율은 50%로 지속 상승하고 있으며 반납기 확대가 회수율증대에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회수율40% 이상이 되면, 일회용컵 사용보다 탄소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의 경우에서도11월6일부터 운영을 시작한12개 시범 매장에서의 회수율은60%를 넘어서고 있는 등 다회용컵 사용에 따른 탄소감축 효과는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지난5개월간 제주도4개 시범 매장에서 다회용컵 사용을 통해 절감된 일회용컵은 약30만개로, 제주도 내 전 매장으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500만개 이상의 일회용컵 감축 효과가 예상된다.

파손되거나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다회용컵도 그냥 폐기되지 않는다. 수명을 다한 다회용컵들 역시100% 재활용되어 에코백이나 생활용품 등 다른 제품으로 업사이클을 진행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하익성 기획담당 상무는 “다회용컵 사용은 개인컵 일부를 대체하는 과도적인 과정으로 일회용컵 없는 에코 매장의 운영 확대를 통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개인컵 사용 문화의 확산이다”라며 “시범 운영 기간 동안 고객 의견을 지속 경청해서 불편 사항이었던 반납기 확대 설치와 기능 개선을 진행해 왔다. 고객들의 높은 호응으로 반납율도 높아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올해4월에2025년까지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다회용컵 도입을 통한 일회용컵 사용률0% 도전 등 탄소 감축30%를 위한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올해6월에는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 SK텔레콤, CJ대한통운, 행복커넥트 등7개 민관 기관이 함께 하는 ‘1회용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 협약을 진행하고, 7월에 제주지역4개 매장에서 다회용컵 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