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하남 유니온파크 현장방문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하남 유니온파크 현장방문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1.04.28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오와 편견을 깨고 지역주민과 공존할 수 있는 기회 마련해야…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는 제300회 임시회기간 중인 지난 4월 23일(금)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복합환경기초시설인 하남 유니온파크를 방문하여 유니온파크 내 하수처리시설과 소각처리시설, 음식물 자원화 시설, 재활용 선별시설 등을 살펴보고 기초환경시설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수도권 매립지 문제와, 신규 자원회수시설 신설, 시설 노후화로 인해 폐쇄 청원이 잇따르고 있는 양천 자원회수시설 문제 등 산재해 있는 생활쓰레기 처리 관련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국내 최초 지하에 건설된 복합환경기초시설인 하남 유니온파크는 최첨단 공법의 밀폐장치 설치를 통해 소각시설․음식물자원화시설․재활용선별시설․생활폐기물압축시설․적환장․하수처리시설 등 6개 환경기초시설이 지하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상에는 산책로, 잔디광장 등 공원시설과 테니스장, 족구장, 농구장, 다목적 체육관 등 체육시설을 조성해 주민 편의시설로 개방하고 있다.

하남 유니온파크 7만9천여㎡에는 소각(48t/일)·음식물자원화(80t/일)·재활용선별(50t/일)·생활폐기물압축(60t/일)·적환장(4천500㎡)·하수처리(3만2천㎥/일·) 등 6개 시설이 위치해있으며 높이 105m의 소각장 굴뚝은 한강과 검단산 등 주변 경관을 조망하는 전망대(유니온타워)로 활용되고 있다.

환경수자원위원회 김정환 위원장과 위원들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각종 쓰레기로 인한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 환경시설의 노후화로 인한 악취로 여러 민원이 계속되었지만 관계자와 시민, 전문가가 오랜 시간 힘을 합쳐 혐오와 편견을 깨고 지역주민과 공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하남 유니온파크는 우리가 꼭 참고해야 할 좋은 사례”라고 밝혔다.

환경수자원위원회는 수도권 매립지 사용 종료에 따른 대체 매립지 조성, 노후 자원회수시설 개보수 및 신규 시설 확충 등의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앞으로도 소관 부서와 지역 주민 및 전문가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