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정부, 국토부·LH직원 전수조사 지시
LH 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정부, 국토부·LH직원 전수조사 지시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1.03.03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前변 LH사장 재직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 ‘화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광명·시흥에서 일부 LH 직원들이 100억 원대의 토지를 매입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내부 조사를 실시한 결과 LH 직원 13명이 광명·시흥 땅을 신도시 지정 전 선제로 구입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3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정부는 광명 시흥 외에 다른 3기 신도시에서도 LH 직원의 땅 투기가 있는지 전수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이 조사하라"며 "위법사항이 확인 되면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하라"고 했다.

이번 전수조사 대상에는 국토교통부 직원도 포함될 예정이다.

앞서 참여연대 등은 14명의 LH 직원이 연루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LH는 2명은 전직 직원이고 12명이 현역이라고 설명했다. 전수조사 과정에서 1명이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다.

변 장관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LH 사장으로 재직한 바 있으며, LH 직원들이 광명·시흥 지구에 땅을 매입한 때와 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다른 직원들까지 추가로 개입됐다는 사실이 드러날 경우 파장은 종잡을 수 없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