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기자증으로 국회 출입 논란…국회 조사 착수
삼성전자 임원, 기자증으로 국회 출입 논란…국회 조사 착수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0.10.0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강력한 대응 촉구 “법적 조치 가능”

 

삼성전자의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가지고 자유자재로 국회에 출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7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삼성전자 임원 한 사람이 언론사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매일 의원실에 찾아왔다”고 폭로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긴급의원총회에서 “1급 국가보안시설인 국회가 삼성에 의해 유린된 것에 참담하다”며 진상규명과 당국의 수사를 촉구했다.

삼성전자 임원이 출입증을 발급받는 데 이용한 언론사는 2013년 국회에 정식으로 등록한 소규모 출입사로, 국회 쪽은 삼성전자 임원이 이 언론사 대표와의 친분관계를 이용해 기자 등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8일 법적 조치까지 거론하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삼성전자 간부가 국회 출입기자증 발급제도를 악용한 행위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8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자사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해당 임원은 이날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고, 회사는 이를 즉각 수리했다.

국회는 삼성전자에 필요한 자료를 정식 요청하고, 이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연말 이전까지 제도개선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