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마스크 2일 11시부터 판매
우정사업본부, 마스크 2일 11시부터 판매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0.03.01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팩에 5천원…수급 안정 후 온라인 판매 병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2일부터 마스크 판매시간을 기존 오후 2시에서 오전 11시로 당기겠다고 1일 밝혔다.

판매 시간은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제주지역은 오후 5시부터, 도서지역은 도착하는 대로 판매하고 오후에 근무하는 시간제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에 판매한다. 우체국 마스크는 1인당 5장씩 살 수 있다. 5장이 들어있는 한 팩의 가격은 5000원이다.

우정사업본부는 2월27일 대구·청도지역을 시작으로 28일부터는 전국 우체국 1406개 우체국에서 1인당 5매씩 판매했다. 다만 공급량이 부족해 읍·면소재 우체국에서는 약 70명에게만 판매할 수 있었다.

우정사업본부측은 “마스크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꾸준히 협의하는 중”이라며 “마스크 제조업체와 주말에도 협상을 진행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수급이 안정되면 우체국쇼핑 온라인 판매도 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