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담보 없으면...중소기업육성기금 긴급 융자 0원?
신용·담보 없으면...중소기업육성기금 긴급 융자 0원?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0.02.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상인 “코로나19 직격탄도 힘든데 중소기업이 다 챙겨가”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난을 겪는 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융자를 긴급 지원했지만 ‘언발에 오줌누기’격이다. 이 때문에 자금 지원을 더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중구는 지역내 명동, 동대문,남대문 등 중국인 대상 영업을 하는 소규모 영세상인(5만2천점포)들이 신종 코로나로 직격타를 입자. 구에서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특별히 긴급 편성해 시행하기 해 지난 17일부터 신청을 받았다. 그런데, 단 하루만에 자금이 고갈됐다. 첫날에만 무려 180명이 자금 신청을 해서다.

총 지원규모는 50억 원으로 중구기금 30억 원 외에 3000만 원 이하 소액 대출을 원하는 소규모 영세 사업자를 위한 우리은행협력자금 20억 원이 더해졌다.

50억원 중 자금 중 그 중 얼마라도 챙긴 쪽은 제법 규모가 있는 중소기업들이라고 전해진다.

정작 지원이 필요한 영세상인들은 단 한푼도 챙기지 못했다. 이들은 담보도 없고 신용도마저 떨어지기 때문이다. 지원금도 4월 15일 지급된다면 현장자금지원대책이 매우 부족하다면서 3월달을 어찌견딜수 있을지 아쉬움만 남겼다.

남대문 시장에서 중국인을 상대로 선물가게를 하는 A씨는 “정보를 제때 챙기지 못해 늦게 중구청 접수창구를 찾았더니 이미 자금이 동이 났더라”며 “ 서울시에 신청하라며‘거지 같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고 했다.

또 다른 상인 B씨는 “서양호 구청장이 코로나 19사태로 영세상인이 입는 피해를 최소한으로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말 뿐이다”라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