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관람객 85% “이 영화가 상 받는 것 당연하다”
기생충 관람객 85% “이 영화가 상 받는 것 당연하다”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20.01.17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의 가장 뛰어난 요소는?… 1위 스토리 전개 방식(48%)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가운데 기생충을 관람한 관람객 10명 중 8명은 상을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지난 1월 6일부터 1월 16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 1111명(남성 574명, 여성 537명)을 대상으로 ‘영화 기생충’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을 보신 소감은?’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이 영화는 스릴이 있으며(90%), 흐름이 극적이고(85%), 현실 풍자적(85%)이라는 평가가 TOP 3에 들었다.

또한 스토리가 매우 훌륭하고(77%) 이해하기 쉽지만(75%), 비정하고(73%), 절망적(73%)이라고 느낀 응답자의 비율이 매우 높았다.

또한 계층 갈등을 선동(65%)하는 듯하면서도 정치적이지 않다(62%)고 느낀 응답자가 정치적이라고 느낀 응답자를 압도하였다.

통속적인 영화와 달리 ‘서민을 모독한다(60%)’는 느낌을 받은 응답자가 많았는데도, 오락적이기보다는 ‘교훈적(69%)’이며, 코믹하기보다는 슬프다(58%)고 느낀 응답자가 더 많았다는 점이 본 설문 결과 나타난 특징이었다.

또한 이 영화의 전체적인 느낌이 ‘유쾌하다(50%)’고 한 응답자와 ‘불쾌(불편)하다(50%)’고 한 응답자의 5 : 5로 나타나 관객에 따라 상반되는 감정의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 결과 절대다수의 응답자들이 영화 기생충은 ‘창조적(82%)’이며, ‘이 영화가 상 받는 당연하다(85%)’고 응답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에서 가장 뛰어난 요소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스토리 전개 방식(48%)’이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배우의 연기력 (31%)’, ‘스토리의 내용(14%)’, ‘영상구성과 배경 음악(7%)’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