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계약자는 교보생명을 좋아해”
“미성년 계약자는 교보생명을 좋아해”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19.11.0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납보험료 상위 10중 8명 선택, 월 최고 3000만원

 

5대 생명보험사(삼성, 교보, 미래에셋, 한화, NH농협)의 미성년 계약자 저축보험 월납보험료 상위 10명 중 8명이 교보생명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최근 제출받은 5대 생명보험사(삼성, 교보, 미래에셋, 한화, NH농협)의 미성년 계약자 저축보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성년자가 월 200만원 이상의 저축보험료를 납입하는 등 저축보험 상품을 증여나 상속을 위한 '세테크' 수단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229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매월 납부하는 보험료는 총 7억 7000만원, 월 평균 336만원에 달했다.

미성년자가 계약자인 저축보험 중 월납보험료 최고 금액은 월 3000만원으로, 만 9세 아이가 계약자였다.

또한 월 1000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납부하는 계약은 7건이었고, 월 500~1000만원은 26건, 월 200~500만원은 196건이었다.

가장 어린 고액 저축보험 계약자는 만 1세이며, 미취학아동(만 0~6세)이 14건, 초등학생(만 7~12세)은 77건, 중·고등학생(만 13~18세)은 138건이었다.

전체 229건 중 88%인 201건은 미성년자가 계약자이면서 동시에 수익자이고, 피보험자는 친족인 경우였다.

계약자는 보험료를 납입할 의무를 지는 사람이고, 수익자는 보험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수령하는 사람이며, 피보험자는 보험사고의 대상이 되는 자를 말한다.

김 의원은 "세테크 측면에서 보험 상품을 증여나 상속의 수단으로 활용하는 실태를 잘 보여주는 자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