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 '식목월(月)' 나무 심고 미세먼지 막자
서울숲 '식목월(月)' 나무 심고 미세먼지 막자
  • 시사경제스케치
  • 승인 2019.03.26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숲컨서번시, 3000그루 묘목 심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층숲과 정원 조성할 것

서울숲컨서번시가 3월 20일부터 한 달간을 서울숲 식목월(月)로 정하고 미세먼지 먹는 나무심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숲컨서번시는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도시숲과 시민의 건강을 위한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미세먼지 및 도시열섬화, 폭염 등 환경 문제로 인해 도심에 숲을 조성하는 활동이 중요해진 만큼 서울숲공원의 생태숲 외각과 주 산책로에 쉬나무, 생강나무, 느티나무, 상수리나무 등 3000그루의 묘목을 심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층숲과 정원을 만들 계획이다.

봄맞이 ‘식목월 나무심기’ 행사에는 10여개의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며, 현재도 참여 기업 및 단체를 모집 중이다. 신청 기업 및 단체는 4월 한 달간, 서울숲 곳곳에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4월 5일 식목일 당일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알릴 ‘가드닝워크숍-반려나무심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식목월 나무심기 행사’는 서울숲컨서번시로 전화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이외 ‘가드닝워크숍-반려나무심기 프로그램’은 서울숲컨서번시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서울숲공원을 위탁운영 중인 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숲컨서번시 이은욱 대표는 “나무를 심는 것은 이제 환경보호를 넘어 우리 삶의 중요한 부분이 됐다. 시민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서울숲을 즐겁게 이용하도록 계속해서 나무를 심고 가꾸기는 일에 앞장서겠다”며 “많은 시민이 미세먼지를 먹는 나무심기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